버닝썬 애나, 중국 손님과 마약 인정.."어리지만 예쁜 데다 일 잘해" > 연예계정보

Today

3,684

사이트 로고

  • 커뮤니티
  • 마케팅
  • 광고 의뢰요청
  • 광고 대행소개
  • 광고 전문가 찾기
  • 키워드 조회
  • 웹툰
  • 생활정보
  • 고객센터
    • 09. 19. (목)
      서울
    • 09. 19. (목)
      경기
    • 09. 19. (목)
      경남
    • 09. 19. (목)
      경북
    • 09. 19. (목)
      전남
    • 09. 19. (목)
      전북
    • 09. 19. (목)
      충남
    • 09. 19. (목)
      충북
    • 09. 19. (목)
      강원
    • 09. 19. (목)
      세종
    • 09. 19. (목)
      인천
    • 09. 19. (목)
      광주
    • 09. 19. (목)
      대구
    • 09. 19. (목)
      대전
    • 09. 19. (목)
      부산
    • 09. 19. (목)
      울산
    서울특별시
    19℃

연예계정보

버닝썬 애나, 중국 손님과 마약 인정.."어리지만 예쁜 데다 일 잘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전체게시물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짬선물 작성일19-03-20 15:22 조회1,901회 댓글0건

본문

 

PS19032000323.jpg
‘버닝썬 마약공급 의혹’을 받고있는 중국인 ‘애나’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버닝썬에서 중국인 VIP 손님을 담당해 마약을 유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중국인 직원 ‘애나’에게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MBC는 지난달 16일 1차 조사에서 애나의 모발 등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한 결과, 양성으로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19일 보도했다. 경찰은 필로폰과 엑스터시, 아편, 대마초, 케타민 등의 분석을 의뢰했고 일부 마약류에 애나는 양성 반응을 보였다.

애나는 지난 19일 경찰에 출석해 6시간 조사를 받은 후 귀가했다. 경찰 조사에서 애나는 마약 투약 혐의는 인정했지만 중국인들에게 마약을 공급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나는 클럽 버닝썬의 초창기 멤버이자 VIP 전담 마약 공급책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장모 이사가 이끄는 버닝썬 MD팀인 저스트팀에서 그의 부하직원으로 오래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오전 SBS funE에서 버닝썬 관계자는 “애나는 나이는 어리지만 예쁜 데다 일을 잘했다”면서 “저스트팀에서도 유능하기로 손꼽혔다. 은밀한 ‘플러스 알파’가 있기 때문이라는 소문도 돌았다”고 전했다.

작년 애나는 두 차례 엑스터시와 케타민 마약 투약 혐의로 검거됐고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경찰은 애나에게 마약을 공급받고 투약한 중국인 손님들의 실체와 규모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또 이사를 맡았던 승리를 포함해 버닝썬 경영진을 소환조사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좋아요 0 싫어요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보안1단계

보안2단계

보안3단계

  • 1
  • 2
  • 3
ON
ID/PW 찾기
사기꾼을 제보합니다

쇼핑

등록
게시물이 없습니다.

실전광고 SNS

실전광고페이스북 실전광고인스타 실전광고블로그 실전광고네이버밴드 실전광고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