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동료 연예인도 아는 꾸준한 '노브라' 소신 > 연예계정보

Today

2,610

사이트 로고

  • 커뮤니티
  • 마케팅
  • 광고 의뢰요청
  • 광고 대행소개
  • 광고 전문가 찾기
  • 키워드 조회
  • 웹툰
  • 생활정보
  • 고객센터
    • 02. 27. (목)
      서울
    • 02. 27. (목)
      경기
    • 02. 27. (목)
      경남
    • 02. 27. (목)
      경북
    • 02. 27. (목)
      전남
    • 02. 27. (목)
      전북
    • 02. 27. (목)
      충남
    • 02. 27. (목)
      충북
    • 02. 27. (목)
      강원
    • 02. 27. (목)
      세종
    • 02. 27. (목)
      인천
    • 02. 27. (목)
      광주
    • 02. 27. (목)
      대구
    • 02. 27. (목)
      대전
    • 02. 27. (목)
      부산
    • 02. 27. (목)
      울산
    서울특별시
    19℃

연예계정보

설리, 동료 연예인도 아는 꾸준한 '노브라' 소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전체게시물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짬선물 작성일19-10-01 10:45 조회271회 댓글0건

본문

입력: 2019.10.01 00:00 / 수정: 2019.10.01 00:00

설리가 노브라 논란에 대해 꾸준히 당당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기자
설리가 '노브라' 논란에 대해 꾸준히 당당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기자

설리 노출 논란, 연예인들도 언급

[더팩트|문수연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노브라' 논란과 노출 사고에도 꾸준히 당당한 태도를 보여주고 있어 연예인들 사이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개그맨 김지혜는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설리를 언급했다. 그는 "노브라 이해해주삼. 집에서는 설리"라는 글과 함께 근황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김지혜가 집에서 청소를 하는 뒷모습이 담겼다.

방송인 장성규도 30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에서 설리를 언급했다. 신지혜 리포터는 이날 첫 방송을 하게 된 장성규에게 "장성규가 녹색창 12위"라며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순위에 오른 것을 축하했다. 이어 "1위에서는 설리 씨가 안 물러나고 있다"고 말했고 장성규는 "설리 씨는 못 이긴다. 인정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개그맨 김지혜가 노브라 논란으로 수차례 구설수에 오른 설리를 언급했다. /김지혜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지혜가 '노브라' 논란으로 수차례 구설수에 오른 설리를 언급했다. /김지혜 인스타그램

앞서 설리는 지난 29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다가 가슴을 노출했다. 설리가 일부러 한 행동은 아니었지만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아 팔이 움직일 때마다 옷이 움직이면서 신체 일부가 노출됐다.

방송이 종료된 후 해당 방송 녹화본과 캡처 사진이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확산되면서 논란이 커졌다. 일부 누리꾼은 설리가 고의로 노출했다며 이러한 행동을 지적했다. 또 다른 일부는 노브라, 노출 모두 본인의 자유라고 반박했다.

설리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중 가슴을 노출했다. /설리 인스타그램 라이브 캡처
설리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중 가슴을 노출했다. /설리 인스타그램 라이브 캡처

설리는 논란에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그는 30일 "오늘 왜 신나?"라는 글과 함께 근황이 담긴 사진 여러 장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사진 속 설리는 민소매 옷을 입고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그동안 설리는 이른바 '노브라' 논란에 여러 차례 휩싸인 바 있지만 늘 당당한 모습을 보여왔다. 지난 4월 설리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중 시청자와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그는 '노브라' 관련 질문에 "나는 걱정 안 해줘도 된다. 나는 시선 강간하는 사람이 더 싫다"며 일침을 가했다.

설리는 노출 사고 후에도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는 노출 사고 후에도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설리 인스타그램

지난 6월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도 '노브라'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설리는 "나에게 브래지어는 액세서리"라며 "어울리면 하고 어울리지 않으면 안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노브라'와 관련된 악플에 그는 "노브라로 다니는 이유는 단지 제가 편해서다"라고 솔직한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설리는 꾸준히 일고 있는 논란에도 초지일관한 태도로 맞서고 있다. 당당한 모습으로 누리꾼은 물론 동료 연예인들 사이에서도 화제의 인물이 된 설리가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주목된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좋아요 0 싫어요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보안1단계

보안2단계

보안3단계

  • 1
  • 2
  • 3
ON
ID/PW 찾기
사기꾼을 제보합니다

쇼핑

등록
게시물이 없습니다.

실전광고 SNS

실전광고페이스북 실전광고인스타 실전광고블로그 실전광고네이버밴드 실전광고카카오스토리